최종편집:
2019년 9월 16일
오후 9시 36분
 
인물동정
업체탐방
테마기획
  > 특집기사 > 테마기획
2014 년 12 월 11 일 (목) 19:52 작성
<기고> 화재예방 조그만 관심부터 출발해야

                                          상주소방서 류재철 예방안전과장
                                                        

아침 저녁으로 매서운 동장군이 기세를 떨쳐 주택 등 주거시설 난방비 부담이 늘어나고 있고 전기장판이나 매트 등 온열기구를 사용하는 세대가 늘어나고 있다.

이에따라 전열기구 과부하 등으로 인한 화재발생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어느때보다 화재예방에 주의를 기울여야 할 12월에 항상 화재발생원인 1위를 차지하는 ‘전기화재와 가스취급에 의한 화재 발생’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주변에서 가장 많이 쓰는 온열매트는 매트 안에 열선이 들어가 있고 그 열선이 저항을 받아서 전기가 열로 바뀌는 장치이기 때문에 열선코일이 꺾인다거나 열선 보호막이 부식되거나 파손될 경우 또는 장기간 꺾인 상태로 있다가 펴게 되면 피복이 상하거나 열선이 끊어질 가능성이 매우 높다.

그렇게 되면 열선이 과열되면서 불이 나거나 다른 열선과 부딪쳐서 합선이 일어나면 화재로 번질 우려가 매우 높다.
 
또한 가정에서는 콘센트에 여러 개의 전열기구를 꽂아 사용하지는 않는지, 전선이 꼬여 있거나 묶어서 사용하지는 않는지, 전열 기구를 사용한 후 플러그를 콘센트에 계속 꽂아 두지는 않았는지 자주 점검해야 한다.

또한 가스를 사용하기 전에는 반드시 창문을 열어 환기를 시키고 가스가 새지 않았는지 확인하고 사용 중에는 불이 붙었는지 수시로 확인을 해야한다.

장기간 집을 비울 때에는 중간밸브는 물론 LPG 용기밸브도 잠궈 두는 것이 안전하다. 만일 가스가 누설되었을 때에는 발견 즉시 콕크와 중간밸브를 잠그고 창문과 출입문을 열어 충분히 환기해야 한다.

이때 특히 주의할 점은 환기를 시키기 위해 환풍기 등 전기기구나 스위치를 조작하면 전기스파크에 의해 가스가 폭발할 위험이 크기 때문에 반드시 빗자루나 방석, 부채 등을 이용해 쓸 듯이 하여 가스를 옥외로 배출시켜야 한다.

가정의 행복은 작은 관심에서 출발한다. 화재 위험 요소가 없는지 평소에 잘 살펴야 하며 특히 외출할 때에는 가스밸브와 전열기구등의 전원차단상태를 다시한번 점검하여야 하겠다.

 
조덕이 ()
 
홈페이지,동영상 제작, 기사제보, 광고문의 (054)536-2992
ⓒ 상주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주Today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회사소개 제휴안내
제호:상주Today, 종별:인터넷신문, 발행인겸 편집인 : 조현철, 편집국장 : 조덕이. 발행소: 경북 상주시 무양동 284-4번지 301호
Tel: (054) 536-2992. Fax: (054) 536-6025, 등록번호: 경북아00143, 등록일: 2010.8.13, e-mail: jod4433@hanmail.net,
인터넷주소 : http://www.sjtoday.kr 발행일: 2010.6.13, 상주Today Copyright(c) 2010. 8.www.sjtoday.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