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년 7월 23일
오후 5시 49분
 
상주시청
시의회
기관단체
  > 시정소식 > 상주시청
2024 년 07 월 03 일 (수) 10:51 작성
상주시, 아이 낳기 좋은 도시로 각광받아!

분만부터 산후조리까지 원스톱 출산환경 완성

상주시 보건소(소장:김재동)는 7월1월부터 상주시공공산후조리원 운영개시로 아이낳기 좋은 도시로 각광(脚光) 받고 있다. 더불어 상주적십자병원 24시간 분만산부인과 운영을 통해 건강한 임신·출산 환경 조성은 물론 지역의 저출산 문제 해결 등 아이 낳기 좋은 도시 조성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과거 상주시에는 산부인과가 있었으나 부인과 진료 외 분만은 하지 않아 임신 초기부터 타지역에서 진료를 받고 원정 출산을 하는 상황이었다. 이에 상주시는 저출산 극복을 위한 노력으로 2017년 행정안전부 저출산 공모사업에 선정, 상주적십자병원을 통해 24시간 분만산부인과 운영을 시작하여 지역민의 출산과 출산환경 개선을 지원하고 있었다. 하지만 관내 산후조리원이 없어 출산 후 산후조리를 위해 타지역 산후조리시설을 이용해야 하는 상황이 지속되어 관내 분만 환경이 매우 열악한 실정이었다. 


이에 상주시는 아이 낳기 좋은 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2019년 공공산후조리원 도비 지원사업에 응모하여 선정됐다. 지난 2023년 12월 개원 후 현재까지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이용하는 산모와 신생아의 안정과 빠른 회복을 돕는 최상의 서비스 제공과 보건, 위생, 산모 식사 및 간식, 저렴한 이용료 등 높은 만족도로 매월 조기에 예약이 마감되는 상황이다. 아울러, 상주시공공산후조리원과 상주적십자병원 분만산부인과의 운영으로 상주시는 분만부터 산후조리까지 원스톱 출산 인프라를 완성했다. 게다가, 출산의 공공성까지 확보하게 되었으며, 실제로 상주적십자병원 분만산부인과의 관내 출산자 절반 이상이 상주시공공산후조리원을 이용하고 있다. 

상주적십자병원과 상주시공공산후조리원은 최근 공공보건의료(산모·신생아 분야)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해 공공산후조리원에 입실한 산모나 신생아의 의료전달체계도 잘 이루어지고 있다. 상주적십자병원에서 출산하는 경우 상주시공공산후조리원도 우선적으로 예약하여 이용할 수 있어 향후 상주시의 출산 인프라를 원스톱으로 이용하는 산모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김민선 상주시보건소 건강증진과장은 “찾아오는 상주, 살고 싶은 상주를 만들기 위해서는 출산뿐만 아니라 교육, 주거, 취업 등 이 모든 것이 연계되어 지역의 정주 여건이 개선되어야 한다.”며 “정주 여건 개선의 시작점인 출산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하고, 책임 있고 보다 적극적인 자세로 출산 양육 환경을 개선하고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다양한 출산지원 정책을 추진하겠다”라고 다짐했다.
 
조덕이 ( jod4433@hanmail.net)
 
홈페이지,동영상 제작, 기사제보, 광고문의 (054)536-2992
ⓒ 상주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주Today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회사소개 제휴안내
제호:상주Today, 종별:인터넷신문, 발행인겸 편집인 : 조현철, 편집국장 : 조덕이. 발행소: 경북 상주시 무양동 284-4번지 301호
Tel: (054) 536-2992. Fax: (054) 536-6025, 등록번호: 경북아00143, 등록일: 2010.8.13, e-mail: jod4433@hanmail.net,
인터넷주소 : http://www.sjtoday.kr 발행일: 2010.6.13, 상주Today Copyright(c) 2010. 8.www.sjtoday.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