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년 5월 19일
오전 11시 13분
 
핫이슈
칼럼/기고
나도한마디
  > 오피니언 > 칼럼/기고
2023 년 11 월 13 일 (월) 16:47 작성
〔 특별기고문 〕 ‘화목보일러’ 사용을 안전하게!



상주소방서 119구조구급센터 김동건 


가을이 지나고, 11월 8일 ‘입동’으로 겨울의 시작을 알렸다. 찬 바람이 옷깃을 스며들며 난방용품 사용이 증가하고, 지역 주택난방시설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화목보일러 사용 부주의로 인한 화재의 위험성도 높아지는 계절이다. 

지난 해 12월 15일 상주시 00면 화목보일러 화재로 주택 한 채가 반소되는 등 최근 도내 주택 화목보일러 화재로 인한 인명 및 재산피해가 증가하고 있다. 그래서 상주소방서는 화재예방교육과 홍보를 강화하고 안전관리 체크리스트를 제작하여 배부하는 등 화목보일러 화재예방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소방청 자료에 의하면 최근 5년간 화목보일러에 의한 화재는 1천266건이 발생하였으며, 화재의 주요원인으로는 취급부주의, 기계, 전기 순이다. 화목보일러에 의한 화재위험요인으로는 보일러에 한꺼번에 너무 많은 연료를 넣어 과열로 인해 주변에 있는 가연물에 불이 붙을 수 있고, 연료투입구, 연통 또는 굴뚝 끝에서 불티가 비산되어 주변의 땔나무, 지붕 등으로 화재가 발생할 수 있다. 

또한 연소 중에 발생된 재와 진액(타르)이 연통내부에 증식하여 생성된 퇴적물이 숯처럼 작용하여 연통의 온도를 300°c 이상 과열시켜 주변에 화재가 발생할 수 있으며, 보일러의 각종 장치 전기배선 합선 또는 기계적 고장 등에 의한 요인으로 화재가 발생할 수 있다. 화목보일러를 안전하게 사용하기 위해서는 

▲첫째, 주변의 땔감 등으로부터 보일러는 2m이상 떨어진 장소에 보관하며, 지정된 연로만 사용하도록 한다. 

▲둘째, 연료를 한꺼번에 많이 넣지 않아야 한다. 나무연료 투입 후 투입구를 꼭 닫도록 하여 불티가 바람에 날리지 않도록 하고, 연통 청소는 3개월에 한 번 이상 해준다. 마지막으로 가장 중요한 것은 화재 발생 시 초기에 화재를 진압할 수 있도록 소화기를 보일러 주변에 누구나 알 수 있는 곳에 비치하여, 초기 화재에 대비하도록 한다. 화재가 발생하면 우리의 재산은 물론이거니와 사랑하는 가족을 잃을 수도 있다. 

그러나 예방은 할 수 있다. 그 예방책 중 최선은 우리가 생활하면서 언제나 안전을 가장 염두에 두는 자세다. 부디 이와 같은 안전수칙을 준수하고 사용자 스스로 위험요인을 재차 확인한다면 화목보일러와 함께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다.
 
조덕이 (jod4433@hanmail.net)
 
홈페이지,동영상 제작, 기사제보, 광고문의 (054)536-2992
ⓒ 상주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주Today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회사소개 제휴안내
제호:상주Today, 종별:인터넷신문, 발행인겸 편집인 : 조현철, 편집국장 : 조덕이. 발행소: 경북 상주시 무양동 284-4번지 301호
Tel: (054) 536-2992. Fax: (054) 536-6025, 등록번호: 경북아00143, 등록일: 2010.8.13, e-mail: jod4433@hanmail.net,
인터넷주소 : http://www.sjtoday.kr 발행일: 2010.6.13, 상주Today Copyright(c) 2010. 8.www.sjtoday.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