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3년 9월 23일
오후 8시 02분
 
상주시청
시의회
기관단체
  > 시정소식 > 상주시청
2023 년 06 월 03 일 (토) 03:23 작성
통합신청사건립! 이제는 미룰 수 없다. “지금이 적기다”주목!



전국자치단체공무직본부 상주시지부(지부장:이원경)는 상주시 통합청사 이전계획에 따른 입장문을 발표해 주목하고 있다. 

1995년 상주시·군 통합과 더불어 상징적 의미와 다양한 필요성에 의해 상주시는 통합 신청사 건립을 추진해 왔다. 그 동안 신청사 건립 추진 과정에서 청사이전 신축과 관련하여 주요 목적이 시기에 따라 변하였고, 이에 따라 굴곡과 좌절을 겪었다. 현재 상주시청은 남성청사와 의회청사로 나누어져 있다. 남성청사는 본관과 별관 3개소가 있지만, 사무공간 부족으로 외부건물을 임대하여 2개 부서가 청사 밖 사무실을 사용하고 있다. 그런데 사무실 협소로 인한 부서의 밀집도가 높아 직원들 중에는 폐쇄공포증을 호소하는 직원이 있을 정도이다. 게다가 부서마다 마땅히 있어야 할 휴식공간(탕비실 등)조차 없는 부서가 대부분이다. 

특히, 별관 사무실의 환경은 더욱 열악하다. 그래서 비좁은 사무실에서 직원들이 의자에서 조심스럽게 일어나야 다른 직원들과 부딪히지 않고, 또한 화장실조차 비좁아 직원들은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다. 심지어 2별관은 비가 오면 천정에 물이 새고, 지하창고에도 물이 고여 물을 퍼내고 보관하던 물품들이 비에 젖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했다. 직원들의 업무공간도 문제이지만, 꼭 있어야 할 전산장비 서버 등이 이제는 포화상태가 되어 더 이상 들어갈 곳 조차 부족한 상황이다. 향후 또 몇 개 부서가 외부로 나갈 수 밖에 없는 것이 상주시 현 청사의 현실이다. 

상주시의 인구는 점차 감소하고 있지만 지역 여건상 행정수요는 지속적으로 늘어 나고 있기에 공무원의 역할이 더더욱 필요해지고 있다. 신청사 건립은 상주시 직원들의 근무여건 안정화를 꾀 할 뿐만 아니라 그로 인해 상주시민에 대한 행정서비스의 질은 더욱 높아 질 것이다. 노동조합에서는 상주시 직원들의 노동조건개선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 왔고, 좀 더 빨랐더라면 하는 아쉬움도 있다. 그래서 지금이라도 상주시가 신청사 이전 신축을 결정해 추진하게 된 것을 공무원노조와 공무직노조는 적극 환영하고 있다. 앞으로도 상주시 발전과 시민의 안녕을 위한 노력에 최선을 다하겠다.
 
조덕이 (jod4433@hanmail.net)
 
홈페이지,동영상 제작, 기사제보, 광고문의 (054)536-2992
ⓒ 상주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주Today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회사소개 제휴안내
제호:상주Today, 종별:인터넷신문, 발행인겸 편집인 : 조현철, 편집국장 : 조덕이. 발행소: 경북 상주시 무양동 284-4번지 301호
Tel: (054) 536-2992. Fax: (054) 536-6025, 등록번호: 경북아00143, 등록일: 2010.8.13, e-mail: jod4433@hanmail.net,
인터넷주소 : http://www.sjtoday.kr 발행일: 2010.6.13, 상주Today Copyright(c) 2010. 8.www.sjtoday.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