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 5월 26일
오후 2시 09분
 
인물동정
업체탐방
테마기획
  > 특집기사 > 테마기획
2021 년 12 월 19 일 (일) 09:37 작성
강영석 상주시장, 청와대광장서 상소문낭독 제출!


강영석 상주시장, 청와대광장서 상소문낭독 제출!
“문경~상주~김천 철도 노선 반드시 연결해야”
  - 중부내륙철도와 남부내륙철도 미 연결 구간 70.7㎞ 건설 위해 -
- 경제성보다는 정책성과 국가균형발전 고려 예타 조속 통과 요구-

강영석 상주시장은 12월16일 오후 3시 청와대 광장에서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문경∼상주∼김천 고속화전철 완성을 요청하는 상소문을 낭독 제출했다.

상소문은 중부내륙철도와 남부내륙철도의 미 연결 구간인 문경∼상주∼김천(70.7㎞) 연결을 촉구하는 내용이다. 특히, 사업의 필요성과  경제성평가(B/C)에 대한 지방의 어려운 현실, 지역균형발전 효과 등을 설명하고, 경제성보다는 정책성과 균형발전 측면을 충분히 고려하여 달라는 내용으로 구성돼 있다.

이 구간에 대한 예비타당성조사는 2019년 5월 시작돼 현재 진행되고 있으며 내년 1월 완료 예정이다. 상주시는 조사 완료에 앞서 오는 12월 말로 예정된 2차 점검회의를 앞두고, 시민의 염원을 다시한번 전달하고자 상소문을 청와대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철도건설을 위한 시민들의 간절한 염원과 행사 또한 다양하다. 지난해 서명운동에 이어, 9월에는 상주시, 문경시, 김천시 각 계의 대표가 한국개발연구원(KDI)앞에서 예타 통과를 촉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를 3주간 진행했다.

지난 11월에는 임이자(상주시.문경시), 송언석(김천시) 국회의원이 주최하는 국회 정책토론회를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주요내빈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하여 철도 건설에 대한 의지를 다시 한번 다졌다.

특히, 상주시가 이렇게 철도건설을 위해 매진하는 이유는, 철도 연결 없이는 지역 발전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위기감 때문이다. 상주 시민들이 수도권에 가려면 자가용이나 버스를 이용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며, 열차를 타려면 문경이나 김천, 대구로 가야 하는 불편을 겪고 있다. 지역 기업들도 철도가 있어야 경쟁력을 키울 수 있다고 주장한다.


 
수도권과 중남부지역을 연결하는 중요한 인프라인 철도 없이는 기업이나 관광객 유치 등이 매우 어려워 지역내 경제를 활성화 하기에는 매우 어려운 실정이다. 그래서 상주시는 철도 연결을 위해 사활을 걸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임이자·송언석 국회의원과 함께 2020년 4월부터 수십 차례 국무총리, 기획재정부장관, 국무조정실장, 국가균형발전위원장, 국토교통부장관, 국가철도공단이사장 등을 직접 방문해 ”철도가 연결돼야 수도권과 낙후된 중부 및 남부내륙을 산업벨트 구축이 가능하고 국가 균형 발전도 이룰 수 있다.“라는 철도연결의 당위성을 설명했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지역의 생존과 균형 발전에 중요한 사업인 만큼 예비타당성조사가 반드시 통과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문경~상주~김천 고속전철화사업이 빠른 시일 내 착공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상소문요약>문경~상주~김천 고속전철화사업은 총사업비 1조1,437억원을 투입해 중부내륙철도(서울 수서~경북 문경)와 남부내륙철도(경북 김천~경남 거제)의 미 연결 구간(L=70.7km)을 연결하는 대형 국책사업이다.

경북 서·북부의 경제 활성화와 풍부한 관광자원 개발을 위해 반드시 추진해야 한다며 지난해 문경·상주·김천 시민 31만101명 중 80%에 가까운 24만4천734명이 탄원서에 서명할 정도로 관심이 집중돼 있다. (2020. 6월 기준인구: 상주 9만8천435명, 문경 7만1천282, 김천 14만384명)

 
조덕이 ()
 
홈페이지,동영상 제작, 기사제보, 광고문의 (054)536-2992
ⓒ 상주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주Today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회사소개 제휴안내
제호:상주Today, 종별:인터넷신문, 발행인겸 편집인 : 조현철, 편집국장 : 조덕이. 발행소: 경북 상주시 무양동 284-4번지 301호
Tel: (054) 536-2992. Fax: (054) 536-6025, 등록번호: 경북아00143, 등록일: 2010.8.13, e-mail: jod4433@hanmail.net,
인터넷주소 : http://www.sjtoday.kr 발행일: 2010.6.13, 상주Today Copyright(c) 2010. 8.www.sjtoday.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