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 9월 24일
오전 6시 57분
 
읍면동소식
교육계
기관단체공고
  > 경제/사회 > 읍면동소식
2020 년 09 월 16 일 (수) 10:10 작성
상주시 이안면, 민원인 감동시킨 ‘아름다운 천사 박현아씨’

상주시 이안면, 민원인 감동시킨 ‘아름다운 천사 박현아씨’
- 친절한 업무처리에 감동한 민원인 친구가 편지와 선물 보내와 -
- “상주시 이안면 박현아 주무관의 이야기를 듣고 아름다운 마음이 절절히 느껴져 이 글을 쓰게 됐습니다.”편지를 보낸이는 경기도 소재 모대학교 김모 교수다.

이안면 박현아 주무관

상주시 이안면행정복지센터에 이런 내용의 편지 한 통과 함께 선물이 9월14일 오후 배달됐다. 박현아 주무관의 친절에 감동한 민원인의 친구가 보낸 편지 한통이다. 게다가 편지를 보낸 김모 교수는 자신의 친구에게 들은 사연에 감동해 선물까지 챙겨 보냈다.

 박 주무관의 미담은 지난달 중순 전화 한 통으로 시작됐다. 경기도 안양시에 사는 60대의 이모씨가 전화를 해 고향인 이안면의 선산에 있는 조상 묘의 이장 문제를 물었다.

흩어져 있는 묘를 한 곳으로 모으는 절차를 알아보기 위해서였다. 박 주무관은 이장 절차와 필요한 서류를 하나하나 설명하며 메모하도록 했다. 서류를 준비한 이씨는 지난달 24일 이안면행정복지센터를 찾았다.

하지만 문제가 생겼다. 현장 사진을 미처 챙기지 못해 서류를 제대로 접수할 수 없게 된 것이다. 박 주무관은 걱정하는 이씨에게 자신의 이메일 주소를 알려주며 “사진을 찍어 메일로 보내면 처리하겠다”고 했고, 이 씨는 이를 통해 무사히 절차를 마칠 수 있었다.

이 씨는 이메일로 사진을 보내며 “친절하게 일을 도와줘 감사하다”는 글을 적어 감사의 뜻을 전했다.

 박 주무관의 친절은 또 다른 미담을 낳았다. 이씨의 이야기를 들은 그의 친구 김모 교수가 박 주무관에게 편지를 보낸 것이다. 그는 경기도의 한 대학에 재직 중인 교수였다.

경북 문경이 고향인 김 교수는 “어느 서비스 회사 직원보다 더 친절하고 자세하게 설명을 한 박 주무관의 배려에 깊이 감동했다”고 편지에 썼다. 이어 “이런 아름다운 천사를 만들어 주신 면장님께 진심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는 내용도 덧붙였다.

김 교수가 보낸 선물은 자신이 재직 중인 대학에서 만든 기념품으로, 수저세트였다.
 
박 주무관은 “공무원으로써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인데 응원을 보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더 열심히 하라는 뜻으로 가슴에 새기고 친절과 배려로 주민의 말에 귀 기울이는 공무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윤호 이안면장은 “직원들이 더욱 친절하게 민원인을 대하는 등 시민들에게 감동을 주는 행정을 펼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조덕이 ()
 
홈페이지,동영상 제작, 기사제보, 광고문의 (054)536-2992
ⓒ 상주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주Today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회사소개 제휴안내
제호:상주Today, 종별:인터넷신문, 발행인겸 편집인 : 조현철, 편집국장 : 조덕이. 발행소: 경북 상주시 무양동 284-4번지 301호
Tel: (054) 536-2992. Fax: (054) 536-6025, 등록번호: 경북아00143, 등록일: 2010.8.13, e-mail: jod4433@hanmail.net,
인터넷주소 : http://www.sjtoday.kr 발행일: 2010.6.13, 상주Today Copyright(c) 2010. 8.www.sjtoday.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