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 9월 24일
오전 6시 57분
 
인물동정
업체탐방
테마기획
  > 특집기사 > 테마기획
2020 년 09 월 09 일 (수) 16:22 작성
강영석 상주시장, 중부내륙선 문경~상주~김천 간 철도 연결 막바지 총력전 나서

강영석 상주시장, 중부내륙선 문경~상주~김천 간 철도 연결  막바지 총력전 나서
- 국무조정실 농림국토해양정책관 등 만나 “국가 균형 발전 위해 꼭 필요” 강조 -

상주시(시장:강영석)가 국토 종단 철도 노선 중 유일한 미 연결 구간인 문경~상주~김천 구간의 조기 건설을 위해 막바지 총력전에 나섰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9월9일 국무조정실과 기획재정부를 방문해 서울 수서~김천~거제를 연결하는 중부내륙선과 남부내륙선 철도 구간 중 유일한 미연결 구간인 문경~상주~김천 구간 건설 예비타당성 조사의 조속한 통과와 조기 건설을 요청했다.

강 시장이 국무조정실과 기획재정부를 방문한 것은 지난 7월에 이어 두 번째다. 강 시장은 이날 송경원 국무조정실 농림국토해양정책관을 만나 낙후된 경북 내륙 지역의 균형 발전, 수도권과 중·남부권의 지역 거점 연결 필요 등 당위성을 설명하고 국가 균형 발전 차원에서 협조를 요청했다.

이어 강대현 기획재정부 타당성심사과장을 방문한 자리에서도 이 구간 건설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앞서 강 시장은 지난 7월 13일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방문을 시작으로 양충모 기획재정부 차관보, 김선태 국토교통부 철도국장 등을 만나 이 노선의 건설 필요성을 알렸다.

또 국회를 방문해 여야 관련 국회의원을 만난 데 이어 7월 29일에는 청와대를 찾아 김천․상주․문경 시민 24만4,000여 명의 서명이 담긴 ‘문경~상주~김천 중부내륙철도 예비타당성 조사의 조속한 통과와 조기 건설을 촉구하는 탄원서’를 전달했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문경~상주~김천 구간 철도 연결은 미래 세대를 위해서라도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다.”며 “지역뿐만 아니라 국가의 재도약을 위해 시민들과 함께 꼭 성공시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경~상주~김천 중부내륙철도 건설 사업은 총연장 73㎞로 제3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돼 있다. 서울 수서에서 경북 문경을 연결하는 중부내륙선과 경북 김천에서 경남 거제를 연결하는 남부내륙선의 중간 구간이다. 현재 한국개발연구원(KDI)이 노선 건설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를 진행 중이며 올해 하반기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조덕이 ()
 
홈페이지,동영상 제작, 기사제보, 광고문의 (054)536-2992
ⓒ 상주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주Today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회사소개 제휴안내
제호:상주Today, 종별:인터넷신문, 발행인겸 편집인 : 조현철, 편집국장 : 조덕이. 발행소: 경북 상주시 무양동 284-4번지 301호
Tel: (054) 536-2992. Fax: (054) 536-6025, 등록번호: 경북아00143, 등록일: 2010.8.13, e-mail: jod4433@hanmail.net,
인터넷주소 : http://www.sjtoday.kr 발행일: 2010.6.13, 상주Today Copyright(c) 2010. 8.www.sjtoday.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