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 9월 24일
오전 6시 57분
 
인물동정
업체탐방
테마기획
  > 특집기사 > 테마기획
2020 년 07 월 22 일 (수) 09:40 작성
강영석 상주시장, 중부내륙철도 문경~상주~김천 구간 연결 총력전 나서


강영석 상주시장, 중부내륙철도 문경~상주~김천 구간 연결 총력전 나서
- 지역 출신 임이자 국회의원, 국회 기재·국토위 소속 의원 등 방문 -
- 문경~상주~김천 구간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와 조속한 건설 요청 -

강영석 경북 상주시장이 중부내륙철도의 문경~상주~김천 구간 연결을 위해 총력전을 펴고 있다. 7월 14~15일 문경․상주․김천 시민의 79%인 24만4천여 명이 서명한 탄원서를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 등에 제출한 데 이어 21일에는 국회를 방문해 철도 연결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했다.

강영석 시장은 이 노선 연결에 힘을 쏟고 있는 지역 출신 임이자(상주․문경) 의원을 방문한 데 이어 기획재정위원회와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의원들을 일일이 찾아 이 사업을 설명하고 지원을 부탁했다.

면담은 여야 의원을 가리지 않았다. 더불어민주당의 기재위와 국토위 소속인 김주영·문정복 의원, 미래통합당의 주호영 원내대표도 만났다. 이어 기획재정위원인 추경호․박형수 의원과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을 만나 상주의 어려운 경제 사정을 설명하고 철도 인프라 구축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문경~상주~김천 구간은 고속화전철인 중부내륙철도(서울 수서~문경)와 남부내륙철도(김천~경남 거제)를 연결하는 사업이다. 국토의 중심을 남북으로 연결하는 철도 노선이지만 문경~상주~김천 구간(73㎞)만 미 연결 상태로 남아 있다.

상주시는 철도가 중요한 국가의 교통 인프라인 점을 감안하면 이 구간이 반드시 연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낙후된 경북 서북부 지역의 개발 촉진과 관광자원 개발 등 국토의 균형 개발을 위해서도 필요하다는 것이다. 

강영석 시장은 “철도 연결은 지역뿐만 아니라 국가의 재도약을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이다.”며 “국회, 중앙부처 등의 인적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해 노선 건설의 당위성을 알리겠다”고 다짐했다.

문경~상주~김천 중부내륙철도 건설 사업은 총연장 73㎞로 제3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돼 있다. 현재 한국개발연구원(KDI)이 노선 건설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를 진행 중이며 올해 하반기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조덕이 ()
 
홈페이지,동영상 제작, 기사제보, 광고문의 (054)536-2992
ⓒ 상주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주Today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회사소개 제휴안내
제호:상주Today, 종별:인터넷신문, 발행인겸 편집인 : 조현철, 편집국장 : 조덕이. 발행소: 경북 상주시 무양동 284-4번지 301호
Tel: (054) 536-2992. Fax: (054) 536-6025, 등록번호: 경북아00143, 등록일: 2010.8.13, e-mail: jod4433@hanmail.net,
인터넷주소 : http://www.sjtoday.kr 발행일: 2010.6.13, 상주Today Copyright(c) 2010. 8.www.sjtoday.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