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 10월 1일
오전 4시 00분
 
인물동정
업체탐방
테마기획
  > 특집기사 > 테마기획
2020 년 01 월 31 일 (금) 10:29 작성
<특별기고>상주소방서,“차량용 소화기 선택이 아닌 의무입니다.”

<특별기고>상주소방서,“차량용 소화기 선택이 아닌 의무입니다.”

                                       상주소방서 화서119안전구조센터
                                                    센터장 박원규 
경자년(庚子年)도 설이 지나고 입춘이 다가 왔다. 따뜻한 봄이 오면 바깥 외출이 잦아들고 자동차 운행이 늘어나기 마련이다. 올해부터 차량용 소화기 비치가 의무화가 된다는 사실, 차량용 소화기의 이해 및 자동차 화재 대비 안전 관리에 대해 알아보자.


 첫째, 2020년 5월부터는 5인승 차량에도 소화기를 의무 비치하는 법이 시행된다. 차량 화재 사고 중 47% 이상이 5인승 차량에서 발생하고 있고 늦은 초기 대응으로 큰 재산 피해로 이어진다. 5월부터 출시되는 신차부터 단계적으로 적용될 계획이며 그전 판매차량은 자체 비치로 차량 화재에 미리 대비해야 한다.


 둘째, 규정에 맞는 차량용 소화기를 준비하자. 차량용 소화기는 진동과 온도에도 큰 영향을 받지 않아야 하고 자동차 겸용이라는 스티커를 확인을 한 뒤 구매하는 것이 좋다. 한 달에 한번은 지시 압력계 바늘의 정상 유무를 확인하고  장시간 두지 말고 한 번씩 흔들어 약제가 굳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다.


 셋째, 소화기는 운전자가 손을 뻗으면 닿을 수 있는 위치에 설치하고, 설치된 위치를 꼭 기억하자. 7인승 SUV 같은 경우는 트렁크 바닥에 설치 되어있으며 미니밴은 트렁크 벽면 쪽에 위치하고 있다. 갑작스런 화재는 누구나 당황하기 마련이다. 익숙한 곳이라면 골든타임을 지킬 수 있다.


 넷째, 자동차 화재는 침착하게 대처하는 것이 중요하다. 만약 자동차에서 타는 냄새가 난다는 것을 감지했을 때는 즉시 갓길로 이동한 뒤 시동을 끄고 점검을 하고 큰불이 아니라면 차량에 구비해두었던 소화기로 진화를 하자.


 모든 화재사고가 그렇듯 차량화재도 초기 진화가 중요하다. 다만 큰불일 경우 진화를 시도하는 것 보다 안전한 곳으로 몸을 먼저 대피한 뒤 119에 신고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방법이라 하겠다.

 
조덕이 ()
 
홈페이지,동영상 제작, 기사제보, 광고문의 (054)536-2992
ⓒ 상주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주Today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회사소개 제휴안내
제호:상주Today, 종별:인터넷신문, 발행인겸 편집인 : 조현철, 편집국장 : 조덕이. 발행소: 경북 상주시 무양동 284-4번지 301호
Tel: (054) 536-2992. Fax: (054) 536-6025, 등록번호: 경북아00143, 등록일: 2010.8.13, e-mail: jod4433@hanmail.net,
인터넷주소 : http://www.sjtoday.kr 발행일: 2010.6.13, 상주Today Copyright(c) 2010. 8.www.sjtoday.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