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 4월 9일
오전 6시 43분
 
인물동정
업체탐방
테마기획
  > 특집기사 > 테마기획
2019 년 12 월 11 일 (수) 20:25 작성
김태희 상주시의회 부의장, 5분 자유발언

 
김태희 상주시의회 부의장, 5분 자유발언
-낙동강 강변도로 개설 추진 촉구-
- 상주시 관광산업 활성화 위해 낙동강 관광지 잇는 상주보~낙단보 간 강변도로 개설 주장 -
김태희 상주시의회 부의장(사진)은 12월11일 제196회 상주시의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 발언을 통해 낙동강 콘텐츠 강화와 관광객 유치방안으로 낙동강 강변도로 개설을 조속히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김태희 상주시의회 부의장

김 부의장은 이날 “우리 상주는 대한민국의 기하학적 중심지에 위치하고 있다.”며 “4개의 고속도로를 보유한 교통의 요충지로서 지리적 장점이 이제는 양날의 검이 되어 지역 자본의 유출을 가속화 시키고 있다.”며“이로 인해 지역 경제가 더욱 위축되어가는 안타까운 상황에 직면해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한 대응 전략으로 낙동강을 중심으로 관광객 증대를 위한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줄 것을 요청하고 이를 위한 최우선 과제로 낙동강 강변도로 개설을 제안했다.

바닷가에는 해안을 따라 해안 도로가 있고, 도로 아래에는 목재 데크로 산책로를 조성하여 바다를 바라보면서 파도소리를 들으며 걷기도 하고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듯이 낙동강 역사 이야기관에서 낙동강을 따라 국민관광지 경천대까지 강변도로를 개설한다면 강가의 기암괴석과 아름다운 자연 경관이 어우러지는 낙동강의 대표적인 드라이브 코스가 될 것이다.

특히, 낙단보와 상주보 구간에 조성된 국제 승마장, 상주 박물관, 경천대, 국민관광지 국립 낙동강생물자원관, 자전거 박물관, 회상나루관광지 등을 방문할 때 우회하지 않는 최단 거리의 노선이 되어 관광객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게 될 것이다.

낙동강 강변도로가 새로이 개설된다면 걸어서 갈 수 있는 산책로, 자동차 드라이브 코스, 배를 이용한 수상 탐방로, 모노레일 관광열차, 승마, 하늘을 나는 활강 스포츠 등 모든 이용수단을 동시에 체험할 수 있는 관광명소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부의장은 “이 제안이 정책으로 채택이 되려면 사업의 실현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내년도에 준비 하고 있는 상주비전 2040 종합 발전 계획에 우선 반영하여야 한다.”며 “경상북도 종합개발계획에 우리 상주를 중심으로 안동에서 대구까지 이어지는 낙동강 강변도로 사업이 반드시 포함되도록 적극 힘써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조덕이 ()
 
홈페이지,동영상 제작, 기사제보, 광고문의 (054)536-2992
ⓒ 상주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주Today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회사소개 제휴안내
제호:상주Today, 종별:인터넷신문, 발행인겸 편집인 : 조현철, 편집국장 : 조덕이. 발행소: 경북 상주시 무양동 284-4번지 301호
Tel: (054) 536-2992. Fax: (054) 536-6025, 등록번호: 경북아00143, 등록일: 2010.8.13, e-mail: jod4433@hanmail.net,
인터넷주소 : http://www.sjtoday.kr 발행일: 2010.6.13, 상주Today Copyright(c) 2010. 8.www.sjtoday.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