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년 5월 22일
오전 8시 26분
 
인물동정
업체탐방
테마기획
  > 특집기사 > 테마기획
2016 년 02 월 17 일 (수) 20:53 작성
박영문 예비후보, ‘상주캠퍼스 경북대서 분리·독립 추진’


- 입학정원 1천152명에서 ‘16년도 730명으로 422명 감축 -
- 경북대의 통합조건(8개항) 이행의지 보이지 않아 -
- 직접 만든 ‘상주대 부활법’ 1호 법안으로 발의하겠다 -

박영문 예비후보(경북 상주시)는 2월17일 오전 11시 상주문화회관 4층 소강당에서 ‘상주발전계획-교육분야’에 관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현안인 상주캠퍼스 존립위기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경북대는 지난 2014년 12월 지방대학특성화(구조개혁) 계획에서 대구캠퍼스는 정원(3,961명) 대비 1.9%인 77명을 줄이는 반면, 상주캠퍼스는 정원(997명) 대비 26.8%인 267명을 줄이겠다고 일방적으로 통보함으로써 상주캠퍼스를 구조개혁의 먹잇감으로 이용하는 것이라는 비난을 받아왔다.

박영문 예비후보는 이에 대해 “통합전 입학정원 1,152명이었던 상주캠퍼스가 2016학년도에는 730명으로 무려 422명(33.6%)의 입학정원이 감축되었다는 사실은 통합이후 학생과 교직원수를 유지하겠다고 약속한 경북대의 명백한 통합이행조건 위반이다.”며 “학령인구의 감소를 감안하더라도 대구캠퍼스의 1/4에 불과한 상주캠퍼스 입학정원을 대구캠퍼스보다 오히려 3.5배 더 줄인다는 것은 경북대가 상주캠퍼스를 구조개혁의 먹잇감으로 이용한다는 증거이자 상주 시민들을 무시한 처사로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예비후보는 “그동안 경북대의 부당한 구조개혁에 대해 많은 상주 시민들이 여러 차례 항의와 반대의사를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경북대의 입장변화가 없었다는 점은 향후에도 똑같은 문제가 반복될 수 있다는 것이고, 경북대의 통합조건 이행의지가 없다는 것”이라 진단하고, “구조개혁의 희생양으로 상주캠퍼스가 사라지는 것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은 통합 이전의 상주대학교로 다시 분리·독립하는 방법뿐이다.”라고 강조했다.

특성화를 통한 대학발전이라는 장밋빛 계획으로 경북대와 통합을 이룬 상주대학교에 대해 지난 2008년부터 현재까지 경북대는 8개의 통합조건에 대해 이행하고 있지 않거나 당초 기대에 못미치는 수준에 불과한 상황에서 급기야 통합 이전의 상태로 되돌려야 한다는 주장까지 등장하게 된 것이다.

박 예비후보는 “지금까지 대학이 분리된 사례가 없는 상황에서 제도적인 뒷받침이 있어야 하기에 상주대 부활법(국립대학의 분리전환 추진에 관한 특별법)을 고민하게 되었고, 오랜 노력 끝에 법안의 틀을 완성하였다. 당선되면 상주 시민들의 의견을 담아 더욱 완벽하게 가다듬고, 1호 법안으로 발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상주대학교의 분리·독립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제도적인 문제와 더불어 상주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과 지지가 필요하다.”며, “상주를 사랑하고 걱정하시는 많은 분들과 함께 시민들의 의견을 하나로 모을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 예비후보는 이날 ‘상주대 부활 추진’ 외에도 ‘상주시 학교시설 개선사업 추진’, ‘농·어촌 특별전형 확대 추진’, ‘상주학숙 설치’, ‘어르신들의 취미, 여가생활, 건강 및 의료관리를 위한 다양한 평생교육서비스 제공’ 등 다양한 교육 공약도 함께 발표했다.

이에 대해 박 예비후보는 “KBS 스포츠국장 시절부터 상주초, 상주공고, 공성초, 이안초, 함창초, 함창중·고, 상지여고의 학교시설 개선사업에 기여한만큼 국회의원이 되면 상주시 모든 학교시설에 적극적인 지원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서울·부산·대구에 단계적으로 상주학숙을 설치하여 집 떠난 대학생들에게 3안(안심, 안전, 안락) 교육을 실시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르신들의 취미, 여가생활, 건강 및 의료관리를 위한 평생교육서비스를 더욱 확대하여 1인 1교육이상 가능하도록 추진하고, 농·어촌 특별전형 문제에 대해서는 관련 고등교육법이 이미 발의되어 있지만, 19대에 처리되기 어려운 상태로 20대에 수정·보완하여 재추진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예비후보는 “상주시를 위해 국회의원에 출마하겠다고 예비후보등록까지 한 입장에서 상주시에 대한 어떤 발전전략이 있는지 상주 시민들께 말씀드리는 것은 당연한 도리이고, 오늘 교육 분야를 시작으로 농업·경제 분야, 문화·관광 분야, 복지 분야 공약도 차례로 말씀드릴 계획이다.”라며 “시민들과 약속한 공약은 반드시 지키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박영문 예비후보는 경북 상주시 함창읍 출신으로 함창초·중, 서울 중동고등학교와 고려대학교를 거쳐 KBS에 스포츠기자로 입사했다. 후에 KBS 보도본부 스포츠국장, KBS 대구방송총국 총국장, KBS N 감사 등 주요 보직을 두루 거쳐 2014년 10월부터 2015년 11월까지 KBS미디어사장을 역임한 인물로 지난 12월 15일 새누리당 상주시 국회의원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조덕이 ()
 
홈페이지,동영상 제작, 기사제보, 광고문의 (054)536-2992
ⓒ 상주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주Today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회사소개 제휴안내
제호:상주Today, 종별:인터넷신문, 발행인겸 편집인 : 조현철, 편집국장 : 조덕이. 발행소: 경북 상주시 무양동 284-4번지 301호
Tel: (054) 536-2992. Fax: (054) 536-6025, 등록번호: 경북아00143, 등록일: 2010.8.13, e-mail: jod4433@hanmail.net,
인터넷주소 : http://www.sjtoday.kr 발행일: 2010.6.13, 상주Today Copyright(c) 2010. 8.www.sjtoday.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