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년 5월 24일
오전 7시 07분
 
인물동정
업체탐방
테마기획
  > 특집기사 > 테마기획
2015 년 12 월 15 일 (화) 20:50 작성
성윤환 전 국회의원 제20대 총선출마 기자회견

 
제18대 국회의원을 지낸 성윤환 변호사가 제20대 국회의원선거 예비후보자 등록 첫날인 12월15일 오전 11시 상주시 브리핑룸에서 지역기자, 지지자 등 2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새누리당 예비후보로서 총선 출마 기자회견을 가졌다.

성윤환 전 국회의원

성윤환 전 의원은 등록 첫날 바로 새누리당 예비후보로 등록을 마쳤다며 “경상도의 중심 도시로서 유구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던 상주가 퇴보하며 그 위상도 위축되어 가고 있다.”면서 상주의 불행한 현실을 마냥 지켜볼 수 없어 상주의 변화와 발전을 통해 영광을 되살리기 위하여 출마를 결심하게 되었다고 출마선언의 포문을 열었다.

상주시선거관리위원회 입후보자 등록

또한 성윤환 전 의원은 “검사 ․ 변호사로서, 그리고 대학교수로서 다양한 지식과 경험을 쌓았고, 국가와 상주의 발전을 위해 깊이 공부하고 연구하였다.”며, “18대 국회 4년간의 국정운영 경험과 낙동강생물자원관, 낙동강이야기촌, 우산재터널과 같은 굵직한 국책사업의 유치 경험, 그리고 제19대 총선 실패를 통해 얻은 교훈을 발판삼아 누구보다 더 잘할 수 있고 더 열심히 뛸 수 있다”고 밝히면서 20대 총선 승리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였다.

상주지역 선거구 획정 문제와 관련하여, “상주시가 의성군 ․ 군위군 ․ 청송군과 묶여서 하나의 선거구로 획정될 경우 상주 출신 인사가 국회의원에 당선되기가 매우 어렵다. 선거구 획정과정을 생각하면 천근 쇳덩이가 가슴을 내려 누르듯 마음이 한없이 무겁다”고 소회를 밝히면서 “어떤 경우에도 상주 출신이 국회의원에 당선될 수 있는 선거구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하면서 그 동안 그가 주도적으로 추진해온 상주선거구지키기 시민운동의 성과와 향후 운동의 방향을 설명했다.  
 
또한 성 전의원은 “우리 앞에 놓인 최대의 위기는 ‘과연 상주가 상주출신을 국회의원으로 뽑을 수 있겠느냐’의 문제”라며 다른 후보자들에게 “정치인끼리 대화를 통해 상주출신이 당선될 수 있도록 후보자를 한 사람으로 단일화하자”고 제안하였다. 그는 상주시가 타 지역과 통합 선거구를 만드는 이상 여러 후보가 난립하면 상주 출신이 당선될 수 없다며, 그런 결과는 ‘선조께 면목이 없는 일이요, 후손에게 죄를 짓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번 성윤환 전 의원의 후보 단일화 제안은 상주와 인근지역의 정가가 상당한 파문을 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상주의 후보들이 성 전 의원의 후보단일화 제안을 어떻게 받아들일 것인지 그 귀추가 주목되고, 상주에서 후보 단일화가 성사될 경우 상주와 통합될 지역의 후보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 관심의 대상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성 전 의원은 “시민이 진정으로 원하고 뜻을 합치면 상주의 시련과 불행을 끝내는 놀라운 기적을 이루어낼 수 있다”면서 상주인의 단결된 힘으로 영광된 상주를 만들어 나가자고 기자회견을 마무리 했다.

이어, 상주의 발전방안에 관하여, 성 전 의원은 “지난 4년 동안 상주의 발전방안을 충분히 연구하고 준비하였다. 먼저 상주가 농업도시인 이상 농업 ․ 농촌 문제가 최우선 화두가 되어야 한다.”면서, ‘농민이 앉은 자리에서 농산물을 팔 수 있는 농산물유통센터’를 건립하고, 농촌 인력부족을 획기적으로 덜어줄 ‘농촌일손돕기 외국인력 활용제’와 농산물 가격의 폭등과 폭락을 예방할 수 있는 ‘경작예보제’를 수립, 시행하겠다고 발표했다.     

나아가, 그는 “상주의 영화를 재현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산업화를 이룩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기업을 유치한 후 비로소 공장 터를 닦는 방법으로는 산업화를 이룩할 수 없다. 미리 산업단지를 닦아 놓고 기업을 유치하여야 산업화가 가능하다.”고 강조하면서 상주에 100만평 이상의 산업단지를 조성하여 상주의 산업화를 이뤄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성 전 의원은 또한, “4대강 살리기 사업으로 가장 맑고 깨끗한 담수를 가지게 되었다”며, “이렇게 조성된 자연환경을 우리가 가지고 있는 낙동강생물자원관, 상주박물관, 자전거박물관, 도남서원, 경천대 등 역사문화 자원과 결합하면 ‘명품관광 상주’를 충분히 만들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관광상주는 상주를 찾은 관광객이 먹고 잘 수 있는 시설이 있어야 가능하다”며 낙동강 상주보 일대에 ‘200실 규모의 콘도미니엄’과 ‘팬션단지’를 조성하고, 장기적으로 상주가 국토의 중심에 있는 지리적 이점을 살려 상주에 ‘에버랜드와 같은 위락시설’을 건설할 계획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성 전 의원은, 앞으로 젊은 사람과의 소통을 위해 SNS 활용을 강화하겠다면서, NAVER에 “성윤환” 블로그를 개설하고, 페이스 북(FACE BOOK)에도 계정을 개설하였다며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조덕이 편집국장(jod4433@hanmail.net)   
 

성윤환 전 국회의원 학력 및 경력

1. 학력
 ○ 낙동초등학교/ 상주중학교 졸업
 ○ 서울 경복고등학교 졸업
 ○ 한양대학교 법과대학 졸업
 ○ 한양대학교 대학원 법학과 석사과정 수료

2. 경력
 ○ 제23회 사법시험 합격/ 사법연수원 제13기 수료
 ○ 서울지방검찰청 등 검사
 ○ 대전지검 특수부장검사/ 서울북부지검 부장검사
 ○ 사법연수원 교수/ 중앙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 제18대 국회의원/ 한나라당 원내부대표 ․ 인권위원장
 ○ 김무성 새누리당대표 경선본부 법률지원본부장

 
조덕이 ()
 
홈페이지,동영상 제작, 기사제보, 광고문의 (054)536-2992
ⓒ 상주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주Today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회사소개 제휴안내
제호:상주Today, 종별:인터넷신문, 발행인겸 편집인 : 조현철, 편집국장 : 조덕이. 발행소: 경북 상주시 무양동 284-4번지 301호
Tel: (054) 536-2992. Fax: (054) 536-6025, 등록번호: 경북아00143, 등록일: 2010.8.13, e-mail: jod4433@hanmail.net,
인터넷주소 : http://www.sjtoday.kr 발행일: 2010.6.13, 상주Today Copyright(c) 2010. 8.www.sjtoday.kr All rights reserved.